기자회견장에서 드러난 모라이스의 ‘여유’와 김도훈의 ‘멘붕’

양 팀 분위기를 알 수 있었던 두 감독의 기자회견

선수와 코칭스태프, 모기업까지 언급한 모라이스

‘단답 방어’하다 결국 공격 당한 김도훈

모라이스의 ‘여유’와 김도훈의 ‘멘붕’

전북의 분위기 대변한 홍정호의 마지막 답변

 

“오늘 설영우를 선발로 투입했다. 의도는 무엇이었나”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날 김도훈 감독은 오른쪽 측면에 김태환을 대신해 설영우를 투입했고 당연히 이 의도에 대해 궁금해 하는 이들도 많았다. 하지만 그는 “설영우의 수비력이 팀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부분을 살리기 위해서 투입했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오늘 경기 결과를 떠나 내용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경기 내용은 잘 나왔다. 결과가 아쉽긴 하지만 우리가 준비한 건 잘 했다”고 단답을 이어갔다. 요리 찌르고 저리 찔러도 성의 없이 피해만 가는 상황이 이어졌다.

에 발행했습니다
미분류(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